선물함
뒤로가기버튼 2회차 기사가 살아가는 법

1. 처음으로 돌아왔다.

2022.04.19 | 조회 139,638 | 추천 2,010
유료 작품은 문피아 모바일 앱에서 열람 가능합니다.
아직 지원하지 않는 기기입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댓글(78)

묘한인연    
깨진다던가//든가
2022.04.23 15:45
Mep    
잘보고갑니다 ~
2022.04.23 23:26
부카튀베    
하 걍 1인칭으로 가요 시점 뭣같이 하지말고 아....
2022.04.24 17:23
수박맛    
몇몇 소설 볼 때마다 드는 의문이자 불쾌함인데, 혼잣말을 꼭 다다닥 쏟아 내야 하나요? 나혼자산다 예능도 보면.. 처음 출연하는 연예인들 굉장히 어색해하는 경우 많습니다. 왜냐하면, 집에 혼자 있을 때 "이제 밥 먹어야지~" 이렇게 계속 혼잣말 하는 경우가 흔치 않으니까요. 동시에 오디오가 비면 안된다는 걸 아니까 억지로 어색한 혼낫말 내뱉습니다. 그만큼 혼잣말 저렇게까지 쏟아내는게 엄청 자연스러운 상황은 아닌데.. 결국 이런 게 작품 몰입을 확 방해하는 요인이 되곤하네요
2022.04.24 21:55
풍뢰전사    
시작은 나쁘지않네요. 건필하세요
2022.04.25 01:06
능묘    
12page 증세->중세
2022.04.25 15:32
혼돈군주    
능묘님 글을 읽기는 한건지? 세금을 늘린다는(혹은 올린다는) 증세인데 ....
2022.04.25 19:33
KravMaga    
뭐지 촌장 갑자기 왜 급발진을..
2022.04.25 20:49
이슬딱지    
추천글 보고 읽으러 왔는데 누구에게 설명해주는것 같은 혼잣말이 랩처럼 쏟아지는 장면에서 현타가 옴. 내 글도 혼잣말 많다는 걸 깨달음. 공백 채우다보면 이렇게 써짐. 잘 모르겠음.
2022.04.26 01:45
알건다알아    
사람이 죽도록 억울해지면 막말하며 허공에라도 소리치지 않나요? 1편으로 사정을 다 알 수는 없지만, 죽어서 회귀했으니 엄청 빡쳐서 한 거라고 이해해요.
2022.04.26 07:48
0 / 3000

이용약관 유료이용약관 개인정보처리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