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물함
뒤로가기버튼 짜장 한 그릇에 제갈세가 데릴사위

첫 손님.

2022.07.13 조회 121,846 추천 2,482


 .
 
 -후두두둑
 
 저녁나절 갑자기 비가 내리기 시작했다.
 이슬처럼 시작했다 금방 장대로 변한 비.
 그런 장대 같은 비가 내리는 늦은 저녁.
 손님도 없이 파리만 날리던 그때.
 
 문설주에 신개장(新開場)이라는 써 붙인 종이가 젖어 들어 먹물이 흘러내리기 시작한 객잔 입구로 흠뻑 젖은 한 남자가 들어섰다.
 
 “어서옵셔!”
 
 반갑게 인사를 하며 맞았지만, 눈에 들어온 것은 남자의 젖은 허리에 매달린 검과 죽립 아래로 보이는 긴 상처, 무림인이었다.
 
 무림인이라는 것이 좀 찜찜했지만 일단 손님을 자리로 안내하기로 했다.
 
 개업 첫날인데 개시는 해야 했으니까 말이다.
 
 “이쪽으로···.”
 
 남자가 죽립을 벗자 더욱 선명하게 드러나는 얼굴의 상처.
 
 전생이라면 보호비라도 받으러 온 형님인 줄 오해할 수도 있겠지만, 무림인에게는 검상 정도야 흔한 상처.
 
 상처 따위에는 신경 쓰지 않고, 일단 재빨리 수건으로 쓰는 무명천 한 장을 흠뻑 젖은 손님에게 가져다주었다.
 
 “많이 젖으셨네요. 손님 좀 닦으시지요.”
 “고맙네. 주인장.”
 
 남자는 고맙다고 말하면서도 눈은 나를 바라보고 있지 않았다.
 객잔의 식당 내부를 한번 쓱 하고 훑을 뿐.
 
 그리고 내가 안내해준 자리가 마음에 들지 않았던지, 가장 넓은 중앙으로 걸어가 자리를 잡고는 나를 향해 말했다.
 
 “여기 만두와 황주(黄酒) 한 병 내오시게.”
 
 의자에 걸터앉은 채 허리에 찬 칼을 식탁에 가로로 올리고, 품에서 은자 세 냥을 꺼내 식탁 앞에 올리며 음식을 주문하는 남자.
 
 ‘아니, 이 새끼가?’
 
 하필 객잔 첫 손님이 저딴 새끼라니. 나는 내 첫 객잔 손님에게 욕을 처박을 수밖에 없었다.
 
 내가 저 무림인에게 속으로 욕을 처박을 수밖에 없는 이유.
 
 만두, 황주 한 병 해봐야 철전 15개 정도.
 철전 1000개에 은자 한 냥이니 저놈은 엄청 많은 돈을 낸 것이다.
 
 그러나 저 새끼가 나에게 욕을 처먹는 이유.
 
 탁자에 가로로 올린 검.
 은자 3냥.
 
 저 새끼가 식탁 위에 올린 검과 은자 3냥의 의미 때문이다.
 
 저 행동은 그러니까 무림인의 불문율, 내 객잔을 난장판으로 만들겠다는 일방적 통보인 것이었다.
 
 [내 밥 먹을 때, 무슨 일이 생겨 난장판이 될 수 있으니. 알아서 피하시게] 라는···.
 
 나는 온몸을 부들부들 떨며 놈에게 재빨리 식사를 가져다주고, 멀리 떨어진 별채로 피할 수밖에 없었다.
 
 별수 있나 일반인이 무림계 합법 조폭들이 와서 까라면 까야지···.
 
 빗속을 터덜터덜 걸어 별채 앞에 당도하자, 잠시 후 본채에서 용역들이 가게를 철거하는듯한 소리가 들려오기 시작했다.
 
 -콰당! 쨍그랑! 쿠당탕!
 
 “잡아라!”
 “죽여라!”
 “크어억!”
 
 무엇인가 부서지는 소리가 들릴 때마다 질끈 감기는 눈.
 오늘 문을 연 내 객잔이 눈앞에서 산산조각이 나고 있었다.
 
 ‘적당히 해라! 이 새끼들아!’
 
 내 객잔 개업 첫날이었다.

댓글(83)

기리기리기    
ㅋㅋㅋㅋㅋㅋㅋㅋㅋ
2022.07.19 20:38
Rhals    
세상에ㅋㅋㅋㅋㅋㅋ
2022.07.25 01:10
5월의마법    
너무 재밌어요 대박
2022.07.25 23:31
드론4마리    
현대로 치자면 짜장한그릇으로 삼성가에 데릴사위들어간건가 ㅋㅋㅋㅋㅋ 천천히 달려 봅니다.
2022.07.27 20:36
어흥이라네    
선발대 입니다. 생각보다 완전 개꿀잼이에요 ㅋㅋ
2022.07.29 03:51
lu******    
아 ㅋㅋㅋㅋㅋㅋㅋ
2022.07.30 12:09
푸른솔내음    
도입이 좋군요 ㅋㅋㅋㅋㅋ
2022.07.30 12:51
여랑黎狼    
타 플랫폼에서 글을 내리셔서 아쉬웠는데 여기서 다시보니 좋네요ㅠ 건필하세요.
2022.07.30 17:48
유리아o    
망하는거 아닌가요?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022.07.30 21:15
엘레리스    
타플에서 사라졌기에 왔다
2022.07.31 07:09
0 / 3000

이용약관 유료이용약관 개인정보처리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