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물함
뒤로가기버튼 검술과 궁술에 미친 자작가 이공자가 돈도 잘 범

검술과 궁술에 미친 자작가 이공자가 돈도 잘 범 1화 - 프롤로그

2024.05.08 조회 45,377 추천 580


 “아앗! 손가락이 꿈틀거려요!”
 
 하녀 아로엘이 놀라 외쳤다.
 
 “무슨 허튼 소리냐? 죽은 이가 움직인다고?”
 “둘째 공자님은 죽지 않았어요. 살아계세요!”
 
 귀족 가문의 차남으로 태어났지만 불과 9세의 나이에 병으로 쓰러져 숨이 끊어진 비운의 소년.
 그의 죽음은 단 몇 시간 전의 일이었다.
 그런데 지금, 그 차가운 시신이 움직이고 있었다.
 
 “이, 이럴 수가.”
 “맙소사, 정말 손이 움직이고 있어요.”
 
 갑자기 소년의 몸에 격렬한 경련이 일었다.
 뻣뻣하게 굳어진 팔다리가 천천히 펴지더니, 마치 오랜 잠에서 깨어난 듯 기지개를 켰다.
 그리고는 눈을 번쩍 떴다.
 
 “······!”
 
 소년은 천천히, 그러나 거침없이 일어나 앉았다.
 방 안의 모든 이가 숨을 멈춘 채 소년을 바라보았다.
 공포와 경악, 그리고 희망이 뒤섞인 눈빛으로.
 
 나는 그렇게 깨어났다.
 
 지구에서의 짧은 생을 끝내고, 이 낯선 세계에서 새로운 삶을 시작하게 된 것이다.
 크루시 가문의 차남 에디스라는 이름으로.

작가의 말

신작 시작합니다!

댓글(20)

캡틴베어    
와 오렌님 작품에 1등댓글~ ^^)/ 잘보겠습니다. 건필을!
2024.05.08 10:29
똘도리    
들가자
2024.05.08 12:58
은소현    
잘 보겠습니다!
2024.05.08 14:10
보고파아    
잘 보고가요.
2024.05.18 04:08
as*****    
재미있게 잘 보고 갑니다
2024.05.25 10:37
우33좌33    
짧다!
2024.05.25 11:16
애들은가라    
건투를 !
2024.05.27 22:17
양마루    
건필
2024.05.31 15:43
물물방울    
연재시작을 축하합니다. 그리고 시작은 미미해도 끝은 창대하리라.
2024.06.01 05:44
풍뢰전사    
건필하세요
2024.06.02 16:58
0 / 3000

이용약관 유료이용약관 개인정보처리방침 청소년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