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물함
뒤로가기버튼 자유연재

바람의 저쪽, 구름의 이쪽

무협

이검혼

| 그림 검혼

연재

연재 58 화 조회 93,368

선호 84 추천 489

  • 선호작
  • 알림설정
  • 추천글쓰기
  • 공유하기

작품소개

그의 이름은 이무향李無鄕이다. 고향이 없다는 의미다. 무향의 성姓은 탯줄도 끊어지지 않은 채 야산에 버려진 그를 주워다 기른 이 노인의 성을 따른 것이다. 이 노인은 야화루에 있는 기루의 똥간을 치우며 하루 벌어 하루를 먹고 사는 사람이었다. 그가 무향을 주워다 기른 것은 그의 인품과는 아무 관련이 없다. 육십이 훨씬 넘은 그가 무향을 주워다 기른 이유는 오직 무향의 근골 때문이었다. 탯줄 달린 갓난쟁이인데도 불구하고 뼈대가 실하고 기골이 장대해서 몇 년만 잘 키우면 충분히 힘든 일도 감당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생각해서 그는 무향을 주워다 길렀다. 하지만 이 노인의 복은 그게 전부였다. 무향이 일을 할 만큼 충분히 자라지도 않았을 때 그는 어느 기루에서 얻어온 돼지고기를 잘못 먹고 절명했다. 무향의 나이 불과 일곱 살 때의 일이었다. 그때부터 무향은 야화로에서 자신의 목을 스스로 풀칠하며 살아야 했다. 무향이 열아홉 살이 되던 어느 봄날, 무향은 야화로의 제왕인 흑호의 마수에 빠져 비참한 죽임을 당한다. 운 좋게 다시 살아난 무향은 우연히 기연을 얻어 복수를 꿈꾸며 강호로 나온다.

독자 추천

  • 바람의저쪽,구름의 이쪽
  • 바람의저쪽,구름의이쪽
    • 58. 상처 입은 사람은 괄호를 치듯 자신을 그 안에 가둔다

      2022.07.19 | 조회: 236 | 추천: 2 | 0

    • 57. 세상에 그냥 죽으라는 법은 없었다

      2022.07.15 | 조회: 409 | 추천: 5 | 0

    • 56. 여태껏 나는 이보다 훨씬 더한 것도 겪고 살아남았다

      2022.07.12 | 조회: 538 | 추천: 3 | 0

    • 55. 본능이 그렇게 경고하고 있었다

      2022.07.06 | 조회: 755 | 추천: 4 | 0

    • 54. 아주 기분 나쁜 이상한 기운을 지니고 있었다

      2022.07.04 | 조회: 826 | 추천: 2 | 0

    • 53. 자신 없으면 하지 않아도 된다.

      2022.07.01 | 조회: 956 | 추천: 3 | 0

    • 52. 죽어가는 사람의 표정처럼 해가 지고 있었다.

      2022.06.28 | 조회: 1,042 | 추천: 3 | 0

    • 51. 하늘이 왜 나한테만 이러는지 참으로 원망스럽습니다.

      2022.06.24 | 조회: 1,142 | 추천: 3 | 0

    • 50. 아직도 자신이 누군지도 모르는데!

      2022.06.21 | 조회: 1,238 | 추천: 4 | 0

    • 49. 언제쯤 나는, 내가 지키기로 결심한 것들을 전부 지켜낼 수 있을까?

      2022.06.18 | 조회: 1,324 | 추천: 7 | 0

    • 48. 비명이 새의 영혼처럼 하얀 갈대꽃을 떠났다.

      2022.06.18 | 조회: 1,279 | 추천: 6 | 0

    • 47. 이제 정말 얼마 안 남았다.

      2022.06.18 | 조회: 1,282 | 추천: 5 | 0

    • 46. 당장 그 금琴을 그치지 못할까!

      2022.06.17 | 조회: 1,314 | 추천: 6 | 0

    • 45. 그리고 고색창연한 금琴 하나가 놓여있었다.

      2022.06.17 | 조회: 1,327 | 추천: 6 | 2

    • 44. 아무것도 하지 않고 뭔가를 기대할 수는 없다.

      2022.06.16 | 조회: 1,366 | 추천: 5 | 0

    • 43. 세가는 세가의 힘으로 지켜야 합니다.

      2022.06.16 | 조회: 1,355 | 추천: 7 | 0

    • 42. 누가 알아도 결국 알게 되어 있는 게 비밀의 속성이다.

      2022.06.15 | 조회: 1,365 | 추천: 6 | 0

    • 41. 죽기 전에 할 수 있는 건 다 해봐야 한다.

      2022.06.15 | 조회: 1,388 | 추천: 6 | 0

    • 40. 서로 이기려는 마음이 세상을 생지옥으로 만드는 줄도 모르고.

      2022.06.14 | 조회: 1,403 | 추천: 6 | 0

    • 39. 숲을 때리다 보면 뱀이 나올 것이다.

      2022.06.14 | 조회: 1,418 | 추천: 5 | 0

    + 더보기

    작가/출판사의 다른 작품

    • 도비검무

      이검혼

    지금 업데이트된 이 작품 어떠세요?

    제4회 대한민국 웹소설 공모대전 인기상 투표

    투표 이벤트 보러가기 닫기

    선택한 편 중 19금인 편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성인 인증 후 구매가 가능합니다.

    성인 인증하기 닫기

    19금 작품은 성인 인증 후 구매가 가능합니다.

    성인 인증하기 닫기

    이용약관 유료이용약관 개인정보처리방침 청소년보호정책